3축 4기둥

목회자 칼럼 / 교회의 3축과 4기둥

2019년 워프교회는 '하나님의 뜻대로 사는 믿음의 공동체'가 되어 '영혼구원하며 제자만드는 교회'로 쓰임받을 줄 믿습니다. 이를 위해 교회가 다음과 같은 3축과 4기둥이 튼실해 지기를 소망합니다. 4기둥은 원칙과 정신을 의미하며, 3축은 하드웨어를 뜻합니다.

4가지 기둥중에, 첫번째 기둥은 "교회 존재 목적"입니다. 구원하여 제자 만드는 것을 교회 존재 목적으로 삼습니다(마 28:19-20). 둘째 기둥은 제자 훈련 방법입니다. 가르쳐서가 아니라, 예수님처럼, "보여서 제자를 만듭"니다(막 3:14-15). 셋째 기둥은 성경적인 교회 "사역 분담"입니다. 목회자는 기도하고, 말씀 전하고, 리더십을 발휘하고, 성도들을 온전케 하며, 성도들은 목양을 하고 교회를 세웁니다(엡 4:11-12). 넷째 기둥은 "종이 되는 리더십"입니다(막 10:44). 남을 성공시켜주는 것을 리더십의 목표로 삼습니다.

이렇게 원칙과 정신을 표현한 4기둥이 자연스럽게 이루어 지기 위해서 3축이 필요합니다. 3축은 사람에게 있는 지정의(知情意)를 터치해주기때문에 진정한 회심이나 영적 성장을 이루도록 합니다. 한마디로 '행복한 신앙생활'을 하도록 돕게 됩니다.

지정의를 터치해 주는 이 세 가지, 즉 “목장 모임”, “삶 공부”, “주일 연합 예배”를 3 축이라고 부릅니다. VIP들은 목장 모임을 통한 섬김을 맛보면서 정적인 면이 터치되어 교회에 대한 거부감과 예수 믿는 사람들에 대한 반감이 사라집니다. 생명의 삶을 비롯한 삶공부를 통하여 복음을 이해하고 신앙 성장에 필요한 정보를 공급받습니다. 연합 주일 예배를 통하여 의지적으로 결단하고 헌신하게 됩니다.

2019년 워프 교회와 목장에 4기둥과 3축이 좀더 깊게 뿌리를 내리고 나무 줄기가 튼튼해져서 활기가 넘치고 열매를 맺는 모습이 넘쳐나기를 바랍니다. (1-13-2019 최정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