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퍼런스 참석

제목 : 81차 가정교회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와서



2012년 이후 6년만에 가정교회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왔습니다. 오랜만에 참석한 것이지만, 많은 분들이 따뜻하게 맞이해 주셔서 저도 반갑게 인사를 하면서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우리 워십프론티어를 기억하고 있는 분들이 진심으로 교회의 소식을 물어오시면서 많은 격려를 해 주셨습니다. 제가 잘 다녀오도록 기도해 주신 분들에게 감사를 전합니다.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주님께서 몇가지 배운 것을 나누고자 합니다.

첫째는, '가정교회'에 대한 비젼입니다. 몇년만에 참석한 컨퍼런스이기 때문에, 그동안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하는 궁금함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느끼기에는 '개척'을 하신 목사님들이 많았다는 것입니다. 요즘 시대에 교회를 개척한다는 것이 쉽지는 않다고 하는데, 많은 분들이 교회를 개척하였을 뿐만 아니라, 그분들의 마음과 태도가 매우 평안해 보였다는 것입니다. 자신에게 힘과 능력이 있어서가 아니라, 하나님의 뜻을 이루고자 하는 소원이 가득하여 순종하는 분들이었기 때문에 행복해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특별히 이분들은  이 시대에 하나님께서 '가정 교회'를 사용하신다는 확신을 갖고 교회를 개척하신 분들 이었습니다. 저도 그러한 분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그분들이 품고 있는 확신을 나누어 갖게 되었습니다.



둘째는, '보스톤 지역을 향한' 비젼입니다. 각 지역은 나름대로의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100명이 넘는 분들이 참석했지만, 그 어떤 분들도 같은 상황과 환경에서 목회를 하는 분들이 아니었습니다. 특별히, 참석한 분들중에서 '보스톤 지역'과 같이 많은 분들이 유입되지만 어느 정도의 시간이 흐르면 다시 타지역으로 흘러가는 특징을 가지고 있는 목회 상황을 잘 이해하는 분들은 많지 않았습니다. 물론, 저에게도 같은 고민이 있었고 무엇이 그 해결책일까 하는 생각을 계속 갖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컨퍼런스를 참석하면서, 주님께서 저에게 주신 마음은 '성경 대로'의 비젼입니다. 그것은 '하나님 나라'의 비젼입니다. 나의 사역이나 우리 교회의 사역이 다만 나 자신과 우리 교회를 위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 나라 전체를 위한 것임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되었습니다. 지금 당장은 교회의 현실이 있기에 누군가가 나가고 누군가가 들어오면 슬픔과 기쁨이 교차되기도 하지만, 우리는 결국 어디에 있든지 모두 하나님 나라의 백성이요 일꾼들이라는 것입니다. 가정교회의 핵심은 가정교회를 책임지고 사역하는 '목자들'입니다. 목사는 그분들이 자신의 목양을 잘 하는 주님의 제자가 되도록 양육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사람들의 빠르게 들어오고 나가는 보스톤 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목자들'이 자신의 사역을 찾는 것입니다. 저는 우리 워십프론티어 교회를 통하여 이러한 비젼이 온전히 이루어 지도록 더욱더 충성하고자 합니다.


셋째는, '부부가 함께 쓰임받는' 비젼입니다. 제가 가장 많이 들은 말중에 하나는 '왜 혼자 오셨습니까? 사모님은 왜 안오셨습니까?' 였습니다. 교회의 부흥에는 몇가지 중요한 요소가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목사 부부의 건강함은 매우 중요합니다. 어떤 분이 이렇게 말했습니다. "목사님들, 사모님들과 컨퍼런스에 함께 오세요. 사모님들이 목사님에게 배우게 하지 마시고, 사모님들도 직접 와서 스스로 하나님게 배울 수 있도록 함께 오세요" 저도 앞으로는 그렇게 하려고 합니다. 주님앞에서 함께 배우고 함께 성장하여 건강한 모습으로 부부가 동역자가 되어 하나님께 쓰임받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컨퍼런스를 섬겨주신 목자님들과 성도님들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 온누리성결교회, Protland

컨퍼런스를 섬겨주신 목자님들과 성도님들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 온누리성결교회, Prot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