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자와 양

목회자 칼럼 / 목자와 양

약속된 치료를 받기 위해서 한국에 왔습니다. 치료에 우선 순위를 두면서 짧은 일정을 소화하고 있습니다. 목사가 자리를 비웠지만 각자 맡은 자리를 잘 지키고 있는 워프가족들이 자랑스럽습니다. 오늘도 주님의 은혜안에서 풍성하고 은혜스로운 예배를 드리시기를 바랍니다.

지난 목요일에 저는 대학에서 같이 성경공부를 했던 한 형제를 만났습니다. 현재 그 형제는 A국에서 십수년을 선교사로 지내고 있습니다. 캠퍼에서 저는 그 형제의 '목자'이었습니다. '목자'와 '양'의 관계로 성경공부하고 서로를 위해 기도해 주던 사이었는데, 삼십년이 지나서 조국을 떠나 타국에서 복음을 붙잡고 살다가 다시 만났습니다.

형제와 교제하면서 선교현장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동안 기독교인이 수천명도 되지 않은 나라에서 몇몇 가정과 팀을 이루어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 수고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또한 공개적으로 복음을 전할 수 없는 상황속에서 기회가 주어지면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 애썻던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그동안 작은 한글학교의 교장으로 섬겼는데, 한류 열풍이 불어오면서 한글이 제2외국어로 지정되어, 인근에 있는 고등학교에서 한글을 가르치는 기회도 갖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저는 형제를 통하여 한므나를 받은 청지기가 열므나를 남긴 것과 같이 풍성히 열매를 거두었다는 이야기는 듣지는 못했습니다. 그러나, 제가 감사했던 것은 그 형제와 그 팀이 하나님 앞에서 참으로 신실하게 섬김을 다하고 있는 것이 었습니다. 또한 그동안 어려운 상황속에서 그 자리를 지켰을 뿐만 아니라 점점 더 어려워지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복음을 붙잡고 그 자리를 지켜내려는 마음을 갖고 있음을 보면서 감사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저희가 만난 후 찾아간 곳은 상일동의 카페 에클레시아 였습니다. 그곳에서 우리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우리를 응원해 주는 분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내가 누군가의 목자가 되고, 그들은 나의 양이 될 뿐만 아니라, 다시 나의 동역자가 되고 나의 가족이 되는 것이 하나님 나라의 모습임을 경험하였습니다. *11/04/2017 최정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