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소식전합니다. 

October 29, 2017

모두 안녕하신지요? 저는 한국에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 

여러분  한분 한분이 생각나고 눈에 선합니다. 

이곳에서 생각하는 우리 워프 교회가 더 귀하게 느껴지고, 한분 한분이 더 소중하게만 여겨집니다. 

어떻게 이렇게 순수하고 아름다운 분들을 우리 교회에 보내주셨는지 생각하며, 멀리서 감사와 기도를 드립니다. 

감사 제목입니다. 저의 어머님께서는 건강이 많이 좋아지셨습니다. 수술후 어려운 시간을 잘 극복하셨고, 이제는 먹는것도 잘 드시고 계십니다. 제가 도착했을때 보다 얼굴색도, 움직임도 훨씬 좋아지신 모습이라서, 얼마나 감사한지모르겠습니다. 다 여러분의 기도 덕분인 것 같습니다. 기도해주신 많은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저는 틈틈히 시간을 내어, 찬양집회와 교회예배에 참석할 뿐 아니라, 사람들을 만나는 기회들도 가지고 있습니다. 오늘까지 만난 사람들의 수를 세어보니, 무려 40여명이나 되더군요. 연락이 끊긴지도 참 오랜 시간이 지났음데도 불구하고, 다시 연결되었다는 사실 자체만해도 신기하고 감사하기만 합니다. 특별히 오늘은 우리와 보스톤에서 함께 믿음의 생활을 했던 워프식구들을 만났습니다. 다들 바쁜 생활 가운데, 저를 만나기 위해서 멀리서 시간을 내어 온 청년들을 만나니, 얼마나 기쁘고 좋았는지 모릅니다. 그동안 한국에 정착하면서 치열하게 살았던 형제자매들의 삶의 스토리를 들으며, 그동안 참 수고 많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짦은 시간이었지만, 한국에 정착하면서 느낀 어려움들을 나누며, 보스톤과 워프를 그리워하는 지체들이 얼마나 많은지 깨닫게 되었습니다. 

성공과 성취를 지향하는 한국사회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년들에게, 저는 예배 열정의 회복과, 참된 예배자의 자리로 들어가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나누었습니다. 그 무엇보다 예배의 회복이야 말로 우상에 쩌든 사회에서 살아남는 영적 비결임을 나누며, 우리 워프가 주님앞에 그렇게 사용되기를 소망합니다. 

내일은 워프 출신 박수진 찬양사역자가 음반발매 기념 컨서트를 한다고 하네요. 축하와 격려를 위해서 참여할 계획인데, 거기 가면, 또다른 워프 식구들을 만날 수 있을 것 같네요. 

보든 분들에게 주님의 깊은 평화가 임하고, 오늘도 살아계신 주님을 경험하는 예배가 되시길 기도하겠습니다.